부동산이라는 공은 항상 굴러가게 마련이다

인쇄

베푸는 덕과 돌아오는 복의 계산

윤정웅
現 수원대 사회교육원 교수..
21세기부동산힐링캠프 대표
칼럼모음 +상담모음 +
최근 칼럼 - 관심 커지는 토지 투자…어디서 어떤 땅..- 이미 차를 놓쳤을 땐 다음 차의 첫 칸..
당신은 오늘도 아파트를 사기 위해 여러 중개업소와 견본주택을 전전하셨겠지. 그리고 땅을 사기 위해 많은 중개업소도 찾았으리라. 하지만 스쳐버릴 인연과 붙잡아야 할 인연을 잘못 구별하는 바람에 팔자에 없는 고생을 한 일도 있을 것이다. 앞으로는 내 돈을 불려줄 인연은 어느 곳이든 있다고 생각하자. 다만 내가 알아채지 못했거나 실천하지 않았을 뿐이다.
 
사람들은 항시 사는 시기와 파는 시기를 저울질하면서 정권 탓도 해 보고 경제 탓도 해 보지만 그때가 기회였음을 모르고 지나칠 때가 많다. 나중에야 후회를 해보지만, 한 번 떠난 열차는 돌아오지 않는다. 그 열차를 놓치지 않고 동승하려면 항시 덕을 굴리는 축구선수가 돼야 하고 이웃을 배려하는 희생을 아끼지 말자.
 
어느 가난한 장애우가 살기가 너무 힘들어 아파트 단지 후문에 신문지를 깔고 사과 노점상을 시작했다. 그러던 어느 날, 나이 지긋한 아저씨가 발길을 멈추더니 사과 가격을 물어왔다.

“3개에 천 원입니다. ” 아저씨는 가장 못생기고, 비틀어지고, 흠이 있는 사과 9개를 골라 비닐 봉투에 넣어달라고 하면서 3천 원을 내밀었다. 그로부터 3일이 지난 후, 그 아저씨는 또 찾아와서 3천 원을 내놓으며 전과 똑같이 못생기고, 비틀어지고, 흠이 있는 사과 9개를 골라 갔다.
 
3일이 지난 후 그 아저씨는 또 왔다. 역시나 못생긴 사과를 고르기 시작했다. 그러자 장애우가 “아저씨! 좋은 것을 골라 가세요. 왜 오실 때마다 비틀어지고 못생긴 것만 골라 가세요?” 라며 따지듯 물었다. 그랬더니 아저씨는 허허허 웃으며 이렇게 말하는 게 아닌가. “좋은 게 남아야 빨리 팔고 갈 게 아니겠소.”
 
여러분들은 어떠신가? 골목길 슈퍼마켓이나 과일가게에 가서 과일을 살 때, 모양이 예쁘고 싱싱한 것만 골라 사시겠지. 채소도 마찬가지고, 생선도 좋은 것만 골라 사시리라. 하지만 앞으로 장사하는 사람의 처지가 어렵게 보이거든 기부하는 셈치고, 못생긴 과일이나 채소를 한두 개 정도는 끼워오는 미덕을 발휘하자. 덕을 베풀며 살아야 좋은 인연과 기회도 만나게 된다.
 
부동산을 사고팔 때도 양보와 인연을 소중하게 여겨야 함을 잊지 말자. 부동산 투자도 욕심이 과하면 결국엔 화를 입게 되고, 인연에 따라 움직이는 일이 많다는 말씀을 드린다.

특히 ‘마중지(麻中之蓬)’의 의미를 되새겨야 한다. 대마 밭에 쑥이 나면 대마처럼 곧게 자란다는 뜻이다. 원래 쑥은 옆으로 자라는 식물이지만, 대마를 따라 곧게 자라게 된다. 이처럼 좋은 인연을 만나고 투자에도 성공하기 위해서는 곧은 마음을 가져야 한다.
 
살 때보다 팔 때를 생각하라
 
부동산은 ‘나의 자금과 대출 범위에 맞는 상품 중 제일 좋은 것’을 골라야 한다. 그리고 투자 시 만고불변의 원칙은 ‘부동산을 살 때는 팔 때를 생각하라’이다. 나중에 팔 때가 되면 ‘지금보다 경제도 좋아지고, 인플레이션 때문에 내놓으면 금방 팔리겠지’라고 생각하는데 그것은 오산이다. 내가 사기 싫어하는 매물은 남도 사지 않는다.
 
언제나 살 때는 자기 자본 범위 내에서 제일 좋은 것을 사도록 하자. 그렇다고 2억 원을 가진 사람이 4억 원짜리에만 눈이 팔려 투자를 미루는 일은 괜히 눈높이만 올라갈 뿐, 영원히 투자를 하지 못하는 수도 있고 나중에는 헷갈려서 몹쓸 매물을 사는 일도 허다하다.
 
목표가 없으면 이것저것 견주다가 포기한다,
 
부동산 투자는 공부를 아주 많이 하거나, 오히려 전혀 하지 않은 사람이 돈을 번다. 어설프게 아는 사람들이 이것저것 따지고 가리다 기회를 놓치게 되어 세월을 헛되이 보낼 수 있다. 가족끼리 이곳저곳 부동산 구경하러 다니는 사람들치고 부동산에 성공한 사람도 별로 없더라. 완벽한 사람도 없고, 완벽한 부동산도 없다. 지나치게 시시콜콜 다 따지는 일은 미스코리아에게 왜 손등에 흉이 있느냐고 따지는 이치와 같다.
 
내가 사랑해야 남들도 갖고 싶어 한다
 
남자는 봐도 또 보고 싶은 여자와 살아야 행복하고, 여자는 퇴근시간이 기다려지는 남자와 살아야 행복하다. 퇴근하고 집에 가기 싫은 남자, 오늘 남편이 출장이나 갔으면 좋겠다는 가정은 볼 장 다 본 가정이다. 부동산도 작고 못나 보이는 물건이라도 일단 사놓았다면 아끼고 사랑해야 한다.

내 것이 아닌 것처럼 대하고, 트집만 잡으면 그 부동산은 제값에 팔기 어렵다. 부동산 중개소에 가서 ‘얼른 팔아버렸음 좋겠다, 저걸 왜 샀는지 골치가 아파 죽겠다’ 하면 중개사는 ‘그렇다면 가격을 더 낮춰서라도 얼른 파시라’는 말부터 하지 않겠는가.
 
진정한 투자자는 종목을 고루 가지고 있다

벌이 꽃을 찾아다니듯 진정한 투자자는 주택, 상가, 토지 등 다양한 상품을 골라 호재가 있는 곳에 돈을 묻어둔다. 어떤 이는 집이나 지으려고 6미터 도로가에 땅 400평을 사뒀더니 땅 앞에 2천 세대 아파트 단지가 생기고, 도로가 4차선으로 넓어지면서 상업용지로 변했다고 입이 찢어지더라.
 
이런 사람은 장마철에 물가로 놀러갔다가 떠내려 오는 돼지를 주운 셈이다. 부동산은 어느 구름에 비가 들었는지 알 수는 없다. 그러니 여유가 된다면 다양한 종목의 부동산에 골고루 투자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그중 어려울 때 효자 노릇을 하는 게 하나쯤은 있기 마련이다.
 
최근 부동산 시장은 발로 차놓은 공과 같다. 공은 발로 차면 일정한 거리까지는 쭉 날아가다가 결국엔 툭 떨어진다. 하지만 그 자리에 바로 멈춰서지는 않는다. 거기서 잠시 더 데굴데굴 굴러간다. 지금 주택시장은 공이 떨어지고 나서 그 탄력으로 굴러가는 형국이다. 그래서 금방 떨어질 것 같지만, 값은 떨어지기 않고 더 굴러가고 있다고 봐야 한다.
 
어찌 보면 더 멀리 굴러갈 것도 같지만, 가는 속도는 느리고 멈추기 마련이다. 그러니 너무 낙담만 하지 말고 훗날을 도모해보자. 이 칼럼을 다 읽고 나면 부동산 투자의 원칙이 생기고 더불어 자신감도 생길 것이다. 앞으로 부동산과 좋은 인연 맺어서 두 번은 후회하지 않으시길 바란다.
 

수원대 평생교육원 부동산학과 봄학기 학생모집(010-7124-6964 윤지영 교수)
 
 
▶글쓴이  윤 정 웅
-21세기부동산힐링캠프 대표 http://cafe.daum.net/2624796
-부동산힐링캠프 대표중개사 http://cafe.daum.net/6816627
-노다지 부동산 카페 https://cafe.naver.com/3668
-수원대 평생교육원 교수(부동산. 법률) 010-5262-4796. 031-681-6627
 
 
 

광고